HOME > PR Center > News
  • 최고관리자
  • 19-03-11 11:33
  • Trackback
  • 32

'바벨' 하시은, "사실 태민호 그 자식, 내가 죽이고 싶었어요"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바벨’의 하시은이 친구의 아픔을 알면서도 내색하지 않았던 사실이 새롭게 드러나며 시청자들에게 짠한 감정을 선사했다. 

9일 방송된 TV CHOSUN ‘바벨’에서는 거산그룹 둘째 며느리였던 한정원(장희진)이 남편 태민호(김지훈)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된 가운데, 한정원과 오랜 절친인 홍미선(하시은)이 담당 검사 차우혁(박시후)을 찾아갔다. 

한정원과 차우혁의 연인 관계를 이미 잘 알고 있는 홍미선은 “만일 정원이가 정말 그랬다 하더라도, 우혁씨는 정원이 포기하지 않을 거죠?”라고 애원했다.

그러면서 홍미선은 “한 두 번이 아니었어요

. 맞는 걸 빤히 알고 있었어요. 하지만 그 고구마 같은 애가 한 번도 말을 안 했어요. 사실 태민호 그 자식, 내가 죽이고 싶었어요”라며 한정원이 말은 안 했지만 태민호의 폭력에 당하고 있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배우 하시은은 차분하면서도 분노를 담은 결연한 눈빛으로 친구의 고통에 대해 이야기하며 표정만으로도 진한 우정을 대변했다. 한정원이 거산그룹을 나왔을 때 아지트를 제공한 것은 물론, 임신한 한정원이 쓰러졌을 때도 곁을 지키며 마치 엄마처럼 한정원을 보살펴준 사람이 바로 홍미선이었다.

여기서 더 나아가, 하시은의 홍미선은 한정원이 굳이 말하고 싶어하지 않는 상처에 대해서는 알고도 언급하지 않는 속 깊은 배려를 강단 있는 표정과 함께 선보여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배우 하시은은 활달하고 밝은 모습으로 청량감을 주던 가벼운 모습과는 또 다른 인간적인 매력으로 ‘바벨’의 몰입감을 이끌었다. 

한편, 앞서 한정원이 떠난 홍미선의 집에 태민호의 심복이었던 우실장이 몰래 들어오는 장면도 공개되며 ‘바벨’의 긴장감을 한층 더 높였다. 

배우 하시은이 청량함부터 진지함까지 다양한 매력을 담당하고 있는 TV CHOSUN ‘바벨’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사진=TV조선 '바벨' 방송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Comment

2F Baeksong, 43-60 Chunho-dong, Gangdong-gu, Seoul, Korea, 134-861    T 02.6925.0012   F 02.515.7783   E kstarent@naver.com
copyright (c) Kstar ENT. All Rights Rese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