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Center > News
  • 최고관리자
  • 19-03-04 12:57
  • Trackback
  • 38

‘빅이슈’ 주진모X한예슬, 첩보전 방불케 하는 파파라치 취재

[뉴스엔 이민지 기자]

주진모 한예슬이 첩보전을 펼친다.

3월 6일 첫방송 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빅이슈'(극본 장혁린/연출 이동훈)에서 주진모 한예슬이 첩보전을 방불케 하는 파파라치 취재를 선보인다. '빅이슈'는 한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최근 공개된 강렬한 1, 2차, 그리고 캐릭터 예고편에 이어 2월 27일 주진모와 한예슬을 둘러싼 3차 스토리 예고편이 공개됐다.

예고편은 석주(주진모 분)가 “계약서 대신 의뢰인의 얼굴이라도 찍어놓아야 하지 않겠어요?”라며 수현(한예슬 분)의 얼굴에 카메라를 들이대는 모습에서 시작된다. 흠칫 놀라던 수현은 어느새 “이 기차에는 카드놀이 좋아하는 친구들이 타고 있어요”, “당신은 찍어다 주기만 하면 돼요”라고 시크하게 말했다.

장비를 챙기던 석주는 “판돈과 얼굴이 한 프레임에 들어오게요”라고 말하더니 순식간에 게임장소를 촬영했다.

이 사진에 대한 파장은 컸다. “무슨 일이 있어도 그 사진 회수해 와. 빨리”라며 고함치는 목소리와 함께 경찰차가 출동했고, 이로 인해 수현의 “미쳤어? 경찰은 안 돼”라는 다급한 목소리가 들렸다.

예고편의 마지막에 이르러 한 의사(조덕현 분)가 등장, 석주를 향해 “한기자 이것만 기억해. 당신 딸 심장을 살릴 수 있는 유일한 의사야. 내 제안을 받아”라고 말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를 알게 된 수현은 엄청난 협박임을 직감했고, 석주는 누군가에게 쫓기면서 숨가쁜 첩보전을 방불케 했다.

 '빅이슈'는 ‘용팔이’를 집필한 장혁린 작가와 ‘신의 선물 - 14일’을 연출한 이동훈 감독이 의기투합한 드라마로 3월6일 첫방송된다. (사진=S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mment

2F Baeksong, 43-60 Chunho-dong, Gangdong-gu, Seoul, Korea, 134-861    T 02.6925.0012   F 02.515.7783   E kstarent@naver.com
copyright (c) Kstar ENT. All Rights Rese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