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R Center > Press

생선 냄새가 사고방식에 미치는 효과


 

생선 냄새가 비판적인 사고 능력을 향상시킨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2일(현지 시간) 과학전문매체 파퓰러 사이언스(Popular Science)에 따르면 미시간대 연구진은 생선 비린내 유무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이 어떻게 변하는지 실험했다.

 

연구진은 두 밀실 중 한 곳에만 생선 비린내를 채운 뒤 각 방에 들어간 참가자들의 답변을 조사했다.

 

먼저 연구진은 '모세가 방주에 태운 동물의 숫자는?' 질문을 제시했다. 얼핏 보면 평범한 질문이지만 여기엔 오류가 있다. 

 

방주에 동물을 태운 사람은 사실 모세가 아닌 '노아'로, 사람들은 이를 알면서도 문제를 정확히 인식하지 못하고 질문에 대한 답을 찾곤 한다.

 

이번 실험 결과 역시 비슷했지만 두 그룹의 답변 비율에는 또렷한 차이가 있었다. 

 

생선 냄새가 나는 방에선 31명의 참가자 중 13명이 오류를 인식한 반면 아무 냄새 없는 방에 있던 참가자 중에선 30명 중 단 5명이 오류를 잡아낸 것이다.

 

이 외에도 '웨이슨의 선택 과제' 등 논리력을 요하는 문제에서도 생선 냄새를 맡은 참가자들의 답변 비율이 훨씬 높았다.

 

슈왈츠 박사는 "'코는 알고 있다'는 격언처럼 악취가 잘못된 정보를 판단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볼 수 있다"면서 "앞으로 생선 냄새가 우리의 사고능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더 깊이 탐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생선을 먹으면…. 아니, 냄새만 맡아도 머리가 좋아지는 것일까.

생선 냄새를 맡으면 더 비판적으로 생각할 수 있게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인 박사들이 참여한 미국 대학 공동 연구팀이 두 실험을 통해 생선 비린내가 인간의 비판적 사고능력을 향상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데이비드 리 미시간대 박사와 김은정 사우스캐롤라이나대 박사 등이 이끄는 

연구팀은 생선 냄새 유무에 따라 사람들의 사고능력이 어떻게 변하는지 관찰하기 위한 두 가지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실험에 앞서 두 밀실을 준비하고 한쪽에만 생선 기름을 뿌려 냄새가 나도록 했다. 

이후 각각의 방에 들어간 참가자들이 어떤 답변을 하는지 조사했다.

첫 번째 실험에서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모세가 방주에 태운 동물은 몇 마리인가?’라는 간단한 질문을 했다.

원래 방주에 동물을 태운 사람은 ‘모세’가 아닌 ‘노아’로, 이를 알고 있어도 “두 마리”라고만 답하는 사람이 많아 

이런 심리학적인 현상을 ‘모세의 환상’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 결과, 생선 냄새를 맡고 있던 31명 가운데 13명이 이런 오류를 잡아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아무런 냄새를 맡지 않은 30명 중 5명만이 이런 오류를 인식했다.

이어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웨이슨의 카드 선택 문제’라는 심리학에서 유명한 실험을 진행했다. 

이는 4장의 카드에 관한 규칙을 증명하기 위해 어떤 정보를 수집해야 하는지 정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각 카드의 한쪽 면에는 숫자가 적혀 있고 다른쪽에는 색이 칠해져 있는 데 

이를 탁자 위에 각각 3과 8, 빨간색, 갈색이 보이도록 놔뒀다고 생각해보자.

그리고 ‘만약 한쪽 면에 짝수가 적혀 있다면 다른쪽은 빨간색이다’라는 

주장이 진실인지 확인하기 위해 어떤 카드를 뒤집어봐야 하느냐는 질문을 하는 것이다.

만약 짝수가 적힌 카드의 반대쪽이 빨간색이 아니면 규칙을 위반한 것이다. 따라서 짝수인 8을 뒤집을 필요가 있다. 홀수인 3의 반대편이 빨간색이라고 해서 규칙을 적용할 수 없다. 마찬가지로 빨간색 카드 반대편에 홀수가 있다고 해도 규칙을 깨는 것이 아니다. 반면 갈색 카드의 반대편에 짝수가 있다면 규칙을 위반한 것이다. 따라서 갈색 카드를 뒤집어야 한다. 즉 정답은 8과 갈색인 것이다.

그런데 이 문제는 뜻밖에 많은 사람이 풀지 못한다고 한다. 대중을 상대로 한 이 문제의 정답률은 10%가 채 되지 않는다.





그런데 이번 실험에서 생선 냄새를 맡은 사람들은 제대로 답하는 비율이 높았다. 생선 냄새의 힘이 그만큼 무섭다는 것이다.



참고로 전 세계 20개의 언어에서 생선 냄새를 나타내는 ‘비린내’라는 말이 의심 행위를 비유적으로 나타내는 문구로 쓰이고 있다고 한다. 연구팀은 앞으로 이런 생선 냄새가 서로 다른 문화에서 비판적인 사고를 위해 어떤 의미가 있는지 밝혀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실험사회심리학저널’(Journal of Experimental Social Psychology) 7월호에 실렸다.


Comment

2F Baeksong, 43-60 Chunho-dong, Gangdong-gu, Seoul, Korea, 134-861    T 02.6925.0012   F 02.515.7783   E kstarent@naver.com
copyright (c) Kstar ENT. All Rights Reseved.